검색

총회는 항명자들을 강력히 다스려라 (헌법시행규정 제88조)

총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하다.

가 -가 +

예장통합뉴스
기사입력 2020-05-16

 

▲     ©예장통합뉴스

           

                 (총회장 김태영 목사, 부총회장 신정호 목사)

 

▲     ©예장통합뉴스

 

 

총회는 항명자들을  법에 의해 강력히 다스려야

(헌법시행규정 제 88조)

 

총회 임원회는 104회기 결의에 반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경고하고 거부하면 징계하라

 

작년 104회기(포함기쁨의교회) 총회는 그간 수년동안 총회 현안으로 일반 사회 여론까지 관심이 된 명성교회 후임자 청빙에 대하여 2번에 걸쳐 총회재판국에서 판결을(원심과 재심) 했으나 말끔하게 해소되지 못하였습니다. 다시금 재심 재판국 판결에 패소쪽에서 다시금 재재심을 총회재판국에 신청한 것입니다.

 

이에 대해 통합 총회는 계속적인 교단내 법적인 분쟁으로 혼란만 가중되고 나중에는 결국 사회법정으로까지 나갈 것을 우려하여 할 수 없이 총회 총대들의 뜻을 물은 결과 절대 다수의 총대들의 결의로 매듭을 지은 것입니다.

 

그리고 현재 서울동남노회는 총회에서 도출한 7개항과 서울동남노회에서 합의한 6개항을 잘 시행 중에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것이 서울동남노회장 김수원 목사를 양측이 합의하여 노회장으로 세우고 명성교회 장로들을 노회 총대로 파송하지 않았습니다.

 

또한 김하나 목사는 총회 결의와 상관없으나 서울동남노회에서 합의 하였기에 현재 설교도 중지하고 있습니다. 목사에게 설교는 생명줄과 같은 것이지만 모든 것에 덕을 위해 기도로 인내하면서 지내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현재 전국 7개 노회에서 작년에 결의한 명성교회 수습안에 대해 무효화해 달라고 결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무조건 총회에 헌의한다고해서 다루는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총대들의 수의 우위를 앞세워서 특정 사안에 대해 결의할 수도 없지만 혹시 무지에 의해 103회기 처럼 총회에서 다룬다고해도 그 역시 무효가 되며 총회는 크게 망신만 당하고 혼란만 초래하게 되는 것입니다.

 

작년 104회기 총회에서 결의한 명성 관련 내용에 대해 몇가지를 들어서 각노회에서 아무리 많이 헌의한다해도 총회에서 다루지 못함에 대해 간단하게 설명하고 부차적으로 아래에 쓴 글을 참고 하시기를 바랍니다.

 

104회기 명성건 총회 결의는 무효화할 수 없다. (3가지 이유)

 

1. 104회기에서 결의한 것을 다시금 재론해서 뒤집거나 무효화 시키려면 당 회기중에 번의해야 합니다.

 

번의란 ?

 

장로회 각 치리회 및 산하기관 등의 회의 규칙

 

17조 결의된 의안을 그 회기 끝나기 전에 재론코자 하면 결정할 때에 다수 편에 속했던 회원 중에서 동의와 재청이 있고 재석회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재론할 수 있으며 그 의안의 결정은 재석회원 과반수로 한다

 

* 그러나 명성 관련건에 대해 총회 마지막날 총회에서 결정한 것으로 번의는 없었다.

 

2. 헌법시행규정 부칙 6조에 의하면 (3년 이내 거론 못해)

 

이 규정은 공포(제정)한 날로부터 3년 이내에 개정하지 못한다.

 

, 총회가 결의한 명성건은 같은 사안을 가지고 공포된 날로부터 3년 이내에는 개정하지 못한다.

 

3. 총회가 결의한 것을 이미 시행했고 현재도 계속 시행 중에 있습니다.

 

김수원 노회장 직무 수행과 재재심 취하와 명성교회 장로들 노회 총대 파송 하지 않았고 김하나 목사 설교 중지와 임시 당회장 파송 중입니다.

 

 

  총회 결의에 대해 불복하면 강력한 징계 조치

 

 

총회가 결의한 것에 대해 불복할시에는 헌법시행규정 제 88조에 의거 총회임원회는 해당자에게 강력히 경고하고 그래도 순종하지 않으면 총회 재판국에 의뢰하여 상당한 불이익의 책벌과 총회임원회의 결의를 거쳐 해당자 치리회에 강력한 행정처분을 해야 한다.

 

그리고 세부적으로 총회 임원회는 제104회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를 요구하는 노회와 산하 단체에 대하여 경고하고 이를 시행하지 않을 경우 구체적인 책벌을 받게 해야 한다.

 

지난 2019926일 제104회 총회에서 명성교회 7개 수습안 재석 1204명 중 920명 찬성(74.4%)으로 가결되었음이 공포 되었습니다.

 

이는 헌법시행규정 제4장 부칙 제6이 규정은 공포(제정)한 날로부터 3년 이내에는 개정하지 못한다에 의거 법적효력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작금에 총회 산하 일부 노회에서 수습안이 무효라며 철회해달라는 헌의안을 총회에 상정하여 여론을 호도시키며 총회 내의 혼란을 초래하고 있습니다. 이는 헌법시행규정 제4장 부칙 제6조의 헌법을 위배하는 사항입니다.

 

만약, 무효 주장을 한다면 104회 총회 기간 내에 번안동의를 하여 처리했어야 합니다. 회기가 지난 지금에 와서 헌의안을 제출한 것은 효력이 없는 것입니다. 그리고 일사부재리의 원칙에도 어긋나는 사항입니다.

 

이에 관하여 총회 임원회는 마땅히 규정 위반에 대한 경고를 해야하며 이를 시행하지 않을 경우 법적조치를 행사하여야 합니다.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헌법시행규정 제88

 

 헌법시행규정 제88조 총회결의와 총회장의 행정처분의 효력

 

1. 총회의 결의 또는 총회장의 행정처분이나 행정지시를 위반,  불이행한 자에 대하여 총회장은 총회 임원회의 결의에 의하여 그 시행을 권고할 수 있다.

 

2. 전항의 권고를 20일 이내에 시행하지 아니할 경우에 총회장은 총회 임원회의 결의로 10일 기간을 두고 2차 경고를 할 수 있다.

 

3. 전항의 2차 경고를 받고도 이를 시행하지 아니한 때에는 총회장은 총회 임원회의 결의를 거쳐 위반, 불이행한 그 치리회를 헌법 권징 제3조 제2항의 죄과를 물어 총회 임원회의 서기로 하여금 총회 재판국에 고소(고발)하게 하여, 헌법 권징 제54상회 총대 파송정지의 책벌을 받게 할 수 있다.

 

4. 전항의 경우에 총회장은 그 치리회장과 그치리회의 서기에게도 전항의 죄과를 물어 총회 임원회의 서기로 하여금 총회 재판국에 고소(고발)하게 하여, 헌법권징 제53항의 책벌을 받게 할 수 있다.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헌법권징 제53

 

직원(교회 항존 및 임시 직원, 노회와 총회 직원, 총회 산하 단체와 기관 이사) 에게 과하는 벌(견책, 근신, 수찬정지, 시무정지, 시무해임, 정직, 면직, 상회총대파송정지)

 

5. 2항 내지 제4항의 경고나 제재방법 이외에 총회장은 총회 임원회의 결의를 거쳐 그 치리회에 다음의 행정처분을 할 수 있다.

 

총회가 집행 또는 주선하는 예산의 집행이나 수혜를 정지하는 처분

그 치리회에서 총회에 파송하는 총대의 전부 또는 일부에게 각 상임 부. 위원회, 정기위원회의 임원, 산하기관의 이사, 감사의 임직을 배제하는 처분,

 

, 부총회장의 선거권, 피선거권, 총회 본회의의 출석, 발언, 표결권 기타 기본권을 제한하지 못한다.

 

각 노회에서 헌의한 것은 속히 반려하라

 

 

상기 열거된 총회 결의에 위반, 불이행한 자에게는 분명히 그 시행을 권고하고 또한 2차 경고를 할 수 있고 헌법시행규정 제883, 4, 5항의 여러 방법의 책벌을 할 수 있으므로 이를 근거로 총회 임원회는 헌의안을 상정한 각 노회에 대해 헌의안을 반려하고 그 이행을 시행치 않은 노회나 개인에게는 총회의 분명한 입장을 발표하고 전달하여 총회의 결의가 훼손 되거나 실추되지 않도록 권위를 유지시켜야 합니다.

 

104회기에 총회에서 결정된 사안에 대해 항명하는 태도야말로 통합교단에 헌법과 각종 규례를 무너뜨리고 총회에 혼란을 가중시키고 소속 교회에 흠집을 내어 결국은 또 다시 교회 교단 내부 사정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는 타교단이나 시민단체와 교회를 파괴하려는 불의한 단체나 개인에게 빌미를 주는 것 이상 이하도 아닌 것이다.

 

 

이에 예장통합정체성과 교회수호연대(예정연)는 총회의 정체성과 소속 지교회를 수호하는 단체로서 한국교회와 통합교단을 사랑하기에 104회기 이후 일련의 일부 반발에(교단산하 목사, 신학생, 교수 등) 대해 그냥 방관할 수 없기에 이에 통합교단 총회 임원회의 결단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교회를 파괴하려는 괴상한 단체들에 대한

    강력한 경고를 보내야

 

 

아울러 본교단과 무관하고 출처도 불분명한 기독시민단체라는 타이틀로 교단과 소속 교회를 파괴하고 일반 언론과 불신자들을 선동하여 교회의 위상을 추락시키는 저들의 행위에 대해 총회장의 이름으로 강력한 경고를 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20516

 

예장통합정체성과교회수호연대

대표회장 최경구 목사 외 임원 일동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     ©예장통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예장통합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