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드뉴스 634호. 언제까지 학내 문제는 이념 사상에 따라 너편 네편 나누며, 각종 프레임으로, 이분법적인 분열과 서로 간의 증오 부추기기로 교회를 파괴 분열하며 학내 현안에 대해 언제까지 침묵과 외면 제편 감싸기로 갈것인가 ? 교단 현안의 열정으로 학내 개혁부터 신경쓰십시오.

가 -가 +

예장통합뉴스
기사입력 2020-05-21

 

 

카드뉴스 634호. 언제까지 학내 문제는 이념 사상에 따라 너편 네편 나누며, 각종 프레임으로, 이분법적인 분열과 서로 간의 증오 부추기기로 교회를 파괴 분열하며 학내 현안에 대해 언제까지 침묵과 외면 제편 감싸기로 갈것인가 ? 교단 현안의 열정으로 학내 개혁부터 신경쓰십시오.

 

 

  © 예장통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예장통합뉴스. All rights reserved.